부모님 e-post
자유게시판
유럽통신
Home > community > 부모님 e-post      

6월 4일 선거를 앞두고

두 아버지에 대한 자식들이 느끼는 아버지에 대한 글이 화제가 되고있습니다.


저 역시 자식이있고, 또한 청소년들과 함께 여행을 하는 사람으로서

부모이자 어른으로서 우리의 자식 세대에게 어떤 행동과 삶을 걸어야 하는지에 대해 생각을 하게 됩니다.



서울시교육감 후보 조희연의 둘째아들입니다


안녕하십니까. 


저는 서울시교육감 민주진보진영 단일후보인 조희연 후보의 둘째아들 조성훈입니다.


누구보다 가까이에서 아버지가 고생하시는 모습을 바라보면서, 제가 어떤 일을 할 수 있을까 고민하다가 조금이나마 아버지의 이름을 알리는데 도움이 되고자 외람됨을 무릅쓰고 이렇게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아는 분들도 몇몇 계시겠지만, 저희 아버지께서는 평생 걸어오셨던 지식인으로서의 여정을 마치고 어렵고 힘든 일을 새로이 시작하셨습니다. 정치와는 담을 쌓고 살아오셨던 아버지가 대중 앞에 전면으로 나서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선거에 출마하면 이혼(?!)해버리겠다는 어머니의 반대와 주위 사람들의 적극적인 출마 권유 사이에서 제주도에 혼자 내려가 치열하게 고민하시는 아버지의 모습을 보며 너무나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저도 정치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에 사로잡혀 내심은 아버지가 출마하지 않기를 바라고 있었지만, 결국 아버지는 진보진영 단일화 경선 후보등록 마지막 날에 출사표를 던지셨습니다.


기회인지 유혹인지 모를 이 상황에서 단일화 경선을 거쳐 진보진영 단일후보가 되셨지만, 냉정하게도 선거의 세계는 아버지에게 너무나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습니다. 바로 턱없이 낮은 아버지의 인지도 때문입니다. 한평생을 민주화운동과 시민사회운동에 헌신해 오신 저희 아버지가 대중적 인지도 부족에 시달리는 것은 당연히 감수해야 할 일이지만, 문제는 이번 교육감 선거에서 그 인지도 부족의 대가가 유독 크다는 것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학구열이 높다는 대한민국이지만, 정작 120만 학생들의 교육을 총괄하는 막대한 권한을 지닌 교육감 선거에는 어떤 후보가 출마하는지조차 모르는 분들이 태반입니다.


그러니 여론조사 결과가 대중적 인기 순서대로 결정되는 것은 당연지사겠지요. 아들 입장에서는 이 정치판의 현실이 너무나도 안타깝고, 심지어는 화가 나기까지 합니다. 저희 아버지의 지지율이 낮아서가 아니라, 이 후보가 어떤 사람이며 어떤 공약을 내세우고 있는지를 평가받을 기회조차 박탈당한 느낌이 들기 때문입니다.


차라리 조희연 후보의 비전이 널리 알려진 후에 유권자에게 선택을 받지 못한다면 적어도 후회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절박한 심정으로 이렇게라도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제 짧은 식견으로 아버지의 공약에 대해 논하기는 부족함이 많을 것 같아, 여기서는 한 인간으로서의, 그리고 한 아버지로서의 조희연에 대해서만 적어보고자 합니다.


인간으로서의 조희연은 고통받고 있는 사회적 약자를 어느 순간에서나 생각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저에게 입버릇처럼 ‘너는 지금 이 순간에도 이미 기득권에 편입되어 있으니 절대로 그 자리에 안주하지 말아라. 항상 더 힘들게 사는 사람들을 생각하라’고 말씀하시곤 했습니다.


어릴 때는 우리 집만 잘살면 되지 왜 그렇게 피곤하게 남들까지 생각하냐고 철없이 반문했다가 크게 혼나기도 했습니다. 용돈 받아 근근이 살아가는 대학생에게 한 달에 몇 만원씩 UNICEF에 기부를 하라시지 않나, 놀고 싶은 방학에 갑자기 장애인 복지센터로 끌고(?!) 가셔서 봉사활동을 시키시질 않나, 솔직히 아들에게는 피곤한 아버지였다고 할 수 있겠죠.


그러나 이와 같은 확고한 신념이 교육정책을 수립하는 일에 적용되었을 때, 아버지께서 그 누구보다 ‘평등한 교육’이라는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열정적으로 일할 사람임은 분명해 보입니다.


지나칠 정도로 검소하고 돈 욕심없이 살아왔다는 것도 제가 바라봐온 아버지의 모습이었습니다. 돈을 쓸 줄 모르시는 건지, 아는데 안 쓰시는 건지는 몰라도, 철없는 아들이 보기엔 이상할 정도로 아버지는 자신을 위해 돈을 쓰시지 않았습니다. 비싼 옷, 외제차, 명품과는 일말의 관계도 없으신 분입니다. 교육감 선거에 출마하고 나서도 제대로 된 양복이 몇 개 없어, 부랴부랴 어머니와 옷을 사러 나가셨던 기억도 납니다.


또한, 학생 시절에 긴급조치 위반으로 투옥되셨다가 최근에 무죄판결을 받으시고 그 배상금을 ‘어머니의 상당한 반대(?!)를 감수하며’ 전액 기부하시기도 했습니다. 제가 20년이 넘게 아버지를 가까이에서 지켜온 바로는, 다른 것은 모르지만 적어도 교육감이 되어서 부정을 저지르거나 사사로이 돈을 좇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있습니다.


아버지로서의 조희연은 누구보다도 제 말을 경청해주시고 언제나 ‘대화’를 강조하시는 분이었습니다. 제가 어리다고 해서 ‘어린놈이 뭘 알겠어’와 같은 권위적 태도를 보이시기보다는, 일단 제 의견을 끝까지 들으신 후에 차분하고 논리적으로 문제에 대해 토론하려는 태도를 보이셨습니다. 그리고 혹시라도 자신이 틀리거나 잘못한 부분이 있을 때, 이를 있는 그대로 인정하는 데 아무런 거리낌이 없으시곤 했습니다.


근래에 저희 형제가 크게 다툰 적이 한번 있었는데, 갑자기 아버지께서 저와 형이 포함된 ‘단톡방’을 만드셔서 사이버상의 토론을 유도하셨던 것은 아직도 기억에 남네요. 이러한 일상의 모습이 공적인 위치에 오른다고 해서 달라지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저희 아버지는 어떤 사안이 문제가 되더라도 독단적 결정을 내리는 것이 아니라 많은 이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그 가운데에서 가장 효율적인 정책을 이끌어낼 수 있는 사람이라고 확신합니다.


교육감 선거에 출마하시면서, 아버지는 ‘진심 교육감’, ‘교육도 사람이 먼저다’라는 당찬 슬로건을 내걸었습니다. 후보자의 높은 도덕성과 청렴함을 전제로 해야만 하는 이러한 구호를 감히 내걸었다는 사실 자체가, 조희연이라는 개인이 지닌 진정성이 그만큼 흠잡을 데 없다는 점을 반증할 수 있을 것입니다. 누구보다 가까이에서 아버지를 바라봐온 저 또한 아버지가 한 점의 부끄러움 없는 사람임을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저는 사실 아직도 많이 두렵습니다. 제가 더 이상 한 사람의 평범한 대학생으로 살지 못하고 '조희연의 아들'로서 세상에 알려질까봐 말입니다. 그렇기에 이 글 하나를 쓰는 데도 수없이 많은 퇴고와 고민을 거쳐야 했습니다. 그럼에도 이를 무릅쓰고 이렇게 글을 쓰는 건 저희 아버지가 최소한 사람들에게 어떤 사람인지 공정하게 평가받을 기회라도 얻었으면 하는 간절한 마음에서입니다. 인지도가 없으면 평가를 받을 기회조차 주어지지 않는 게 현실입니다.


이 부족한 글을 통해서 저희 아버지가 어떤 사람인지 사람들이 한번이라도 관심있게 알아봐 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교육도 사람이 먼저입니다. 사람이 먼저인 교육을 만들어갈 저희 아버지를 도와주시길 간곡히 호소드립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서울시 교육감 후보 고승덕 딸 고희경님의 글


To the Citizens of Seoul,

서울 시민 여러분들께,


I am not a citizen of your city, but I write you today out of urgency and dire concern for the future of your city’s education system.

My name is Candy Koh, once known as Hee Kyung Koh (고희경) during my residence in South Korea from the year 1991 to 1998. I am the first of two children between Yooah Park and Seung Duk Koh, a candidate for Seoul’s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n the current elections. When his candidacy came to my attention recently, I could not, in good conscience, stay silent as his child. Seoul’s citizens deserve know the truth about the person they may be choosing to represent and be in charge of Seoul’s education system: Seung Duk Koh never partook in the education of his own children.


저는 서울 시민은 아니지만 오늘 여러분께 서울 교육의 미래에 대하여 절박하고 간절한 마음을 담아 이 글을 씁니다.

지금 제 이름은 캔디 고(Candy Koh)입니다. 1991년부터 1998년까지 서울에 살았을 때 이름은 고희경이었습니다. 저는 이번 지방 선거에 교육감 후보로 출마한 고승덕과 박유아 사이에서 난 두 자녀 중 장녀입니다. 최근 지방 선거에서 아버지계서 교육감으로 출마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저는 그분의 자녀로서 침묵을 지킨다는 것이 양심에 걸렸습니다. 서울 시민 여러분께서는 혹 당선이 되면 서울 교육을 대표하고 책임질 그 분에 대해서 더 아셔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고승덕은 자신의 자녀들 교육에 대해서 아무런 일도 하지 않았습니다.


I was born in Cambridge, Massachusetts in 1987 while my mother and Koh were still married. After my brother was born in New Jersey in 1991, we all moved to Korea. I have next to no memories of his being present to teach me or my brother anything, even when I was old enough to have such memories. When my mother brought me and my brother to the U.S. to send us to a school in New York, Koh stayed in Korea and also decided to stop contacting us altogether.


저는 어머니와 고씨가 결혼 관계에 있을 1987년 미국 메사추세츠 주 캠버리지 시에서 태어났습니다. 1991년 미국 뉴저지 주에서 제 남동생이 태어난 직후에 우리 가족은 한국으로 이사를 했습니다. 어릴 적 기억을 아무리 더듬어 봐도 저와 동생의 교육에 대한 아버지의 존재가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어머니께서는 저와 동생을 데리고 미국으로 왔고 뉴욕에 있는 학교에 보냈습니다. 고씨는 한국에 머물렀으며 우리 모두와 더 이상 연락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I was still only 11 years old when I had to get used to a life without a father. I missed out on Father’s Day every year. I hated it when people asked me where my father was or what he did and I eventually began to reply that I do not know, because he never told me. Despite the existence of a telephone and Internet, Koh never called me or my brother to ask how we were doing. Asking for a call or gifts on our birthday was not even in the scope of our imagination because he did not acknowledge his own children’s existence. Of course he never supported our education in any way, including financially.

 

아버지 없는 생활에 익숙해졌을 무렵 저는 겨우 11살 이었습니다. 매년마다 돌아오는 아버지의 날은 저에겐 아무런 의미가 없었습니다. 사람들이 아버지는 어디 계시고, 무얼 하시느냐고 묻는 것이 저는 끔찍하게 싫었습니다. 그분과 결코 말을 해 본 적이 없었기 때문에 저는 그저 모른다고 대답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전화나 인터넷이 있었지만 저나 동생에게 잘 있는지 연락 한번 하신 적이 없었습니다. 자기 자식들이 존재하고 있다는 사실조차 인지하지 않았기 때문에 고후보에게 연락이나 생일 선물을 받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었습니다. 당연히 경제적 지원이나 자녀 교육에 대한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았습니다.


Despite this, I was able to go through college and graduate school as one of the top students in my class. To better apply my interest in public service, I also plan to begin law school in the fall with a merit scholarship. I am proud that I have managed to achieve this much without my biological father. I could not have done it without my mother who single-handedly raised both her children or my maternal grandfather—my mother’s father—who provided me the psychological support of a father throughout my life until he passed.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대학에 진학하였고 가장 좋은 성적으로 졸업을 하였습니다. 공익에 대한 관심 때문에 이번 가을에 법대에 성적 장학금을 받고 진학할 예정으로 있습니다. 피가 섞인 아버지 없이도 이만큼 이루었다는 사실에 대해 저는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합니다. 엄마나 외할아버지가 없었으면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엄마는 혼자서 두 자식을 키웠고, 외할아버지는 돌아가시기 전까지 심리적으로 아버지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Meanwhile as I grew up in the U.S., I saw through the Korean media that Koh would give lectures to children on how to study or how to “succeed.” I also saw that he spoke to parents on how best to educate their children. When I first saw the latter in the early 2000s, I became angry, as he did not educate his own children, but rather completely disregarded them. However, I was still a child, barely in my teens, and I was also living in the U.S. What could I do? I felt that I had no choice but to keep silent. Despite seeing the praises he received from many Koreans for his achievements and so-called brilliance, I kept silent because I didn’t think my voice mattered. I am also an American and perhaps felt I had no business engaging in dialogues particular to the Korean political scene. However, Seung Duk Koh’s running for the seat as Seoul’s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s crossing the line. For me to keep silent here would be to deceive the citizens of Seoul.

 

미국에서 자라는 동안 한국 미디어를 통해서 고씨가 아이들에게 어떻게 공부를 하는지, 또 어떻게 해야 성공을 하는지 강연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저는 또 그분이 학부모들에게 어떻게 아이들을 최고로 가르칠까에 대해 말하는 것도 보았습니다. 2000년대 초반 무렵이었는데, 저는 매우 화가 났었습니다, 자기 자식도 교육시키지 않고 심지어 완벽하게 방치했으면서 어떻게. 그렇지만 저는 겨우 10대 청소년이었고 미국에 살고 있었습니다. 제가 무엇을 할 수 있었겠습니까? 침묵하는 것 밖에 할 수가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많은 한국민들이 그분이 이룬 성취와 소위 그 탁월함을 칭송하는 것을 보면서도 저는 침묵을 지킬 수 밖에 없었습니다. 제 목소리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저 자신이 미국계 한국인이고 한국 정치 현장에 특별히 관여하는 게 중요하지 않다고 느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고승덕이 서울시 교육감 직책에 출마하는 것은 선을 넘는 행위입니다. 제가 여기서 침묵한다는 것은 서울 시민 여러분을 기만하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As a child he neither educated nor rarely even spoke to, I must inform the citizens of Seoul that he does not qualify for this position. If the role of a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s to look after the educational policies and systems of a city, Seung Duk Koh is a stranger to this role. How can he act as the leader of education for a city when he is unwilling to teach his own flesh and blood?

 

그분이 전혀 가르치지도, 그다지 말한 적도 없는 그 분의 자녀로서 저는 서울 시민 여러분께 그분은 교육감이란 직책에 자격에 없다는 것을 알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교육감의 역할이 한 도시의 교육 정책과 시스템을 돌보는 것이라면, 고승덕은 이 일과 관련이 없는 사람입니다. 자신의 피붙이도 가르칠 뜻이 없는 사람이 어떻게 한 도시의 교육 지도자가 될 수 있겠습니까?


Education is one of the most important things in the world. It shapes people in whose hands the future lies—the future of your city, your nation, and the world. I, his own daughter, never received support from him for my own education. As a former citizen of Seoul still with many friends who reside there, I trust that you will make the right decision for the future of your city and choose a candidate better suited for the position: someone who truly cares about the Seoul’s education system and someone who begins by caring for those nearest to him, his own children.


교육은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입니다. 그들의 손에 미래가 달려 있는 사람들- 여러분 도시, 민족, 세계의 미래-을 키우는 일입니다. 그분의 딸로서 저는 그분으로부터 교육에 대한 어떠한 지원을 받은 적이 없습니다. 서울에 살고 있는 많은 친구와 더불어 한때 서울의 시민이었던 저는 여러분이 살고 있는 도시의 미래를 위해 올바른 결정을 하고 그 직책에 보다 적합한 후보를 선택하리라고 믿습니다. 서울 교육을 진정 염려하고 후보자 자신과 가장 가까운 사람, 자기 자녀를 돌보면서 시작할 그런 사람을 말입니다.


Sincerely,Candy Koh


고희경


 http://bbs1.agora.media.daum.net/gaia/do/debate/read?bbsId=D101&articleId=4775223 에서

더 자세한 내용과  아버지에 대해 느낀 두 자식의 글을 읽으신 다양한 분들의 다양한 의견을 살펴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 아버지의 삶이라도 자녀가 느끼고 받는 영향은 많은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우리의 자녀들이 가지는 아버지 어머니에 대한 사랑과 애정 그리고 부모의 삶을 어떻게 생각하고 느낄 까?  한번쯤 되돌아 보는 좋은 계기가 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제주 감귤따기 체험 - 청소년 제주 1주일 살기 lemonde 2020.11.18 389
공지 제주 여행과 코로나 19 상황 lemonde 2020.07.10 527
공지 청소년들이 만나는 제주 - 건축가 안도다다오의 제주 건축물 lemonde 2020.07.06 716
공지 루브르 미술관이 청소년들에게 말해주는 것들 -메두사호의 뗏목 lemonde 2020.03.03 695
공지 메일을 받았습니다.- 2015년 겨울 중학교 2학년 때 참가 했었는데, lemonde 2020.02.05 763
공지 마카롱과 청소년 여행 -‘마카롱’ 프랑스혁명 후 수녀들이 대중화 - lemonde 2019.10.30 778
공지 청소년들을위한 세상의 모든 책 - 여행자들을 위한 글쓰기 lemonde 2019.10.24 2300
공지 2019년 여름방학 청소년 유럽배낭여행 후에 보내주신 부모님들 댓글 lemonde 2019.08.19 853
공지 꼭 다시 가고싶은 "르몽드" 청소년 유럽배낭여행 lemonde 2019.06.17 953
공지 인간 역사의 기록 - 런던 영국 박물관에서 꼭 봐야 할 전시물들 lemonde 2019.06.06 2688
공지 2019 청소년 유럽배낭여행 " 조기예약자 할인" lemonde 2019.01.30 1350
공지 유럽 배낭여행 핸드폰 로밍 와이파이 도시락 데이터 필요할까 ? lemonde 2019.01.25 1258
공지 엄마와 아들 17년의 기록..어머니의 사랑, 시간 기록의 위대함 lemonde 2018.12.24 1549
공지 룩셈부르크 ‘대중교통 무료’… 세계 최초로 2019년 여름 실시 lemonde 2018.12.18 1199
공지 여행에서 만나는 돌발 상황 - 이를 통해 경험하고 생각하는 여행 lemonde 2018.10.31 1236
공지 파리에서 먹게될 간식추가 !! 디저트케잌 -까눌레 canelé lemonde 2018.10.24 1267
공지 언젠가 함께 파리에 가자 / 게으른 산책자 lemonde 2018.10.05 1162
공지 우리 청소년들은 행복할까 ? UN 2018년 세계행복 보고서 lemonde 2018.10.01 1225
공지 정부 "경험 쌓고 적극 움직여라" 해외 보내기 프로젝트 추진도 lemonde 2018.10.01 1135
공지 현대에 [신은 존재 할까 ?] 에 대한 진지한 고민의 시간 lemonde 2018.07.09 1211
공지 비닐봉지를 줄이면 지구를 살린다. 유럽빵집과 우리나라 빵집의 차이점 ? lemonde 2018.07.03 1664
공지 세계 안전국가 순위 - 2018 갤럽조사 lemonde 2018.06.29 1565
공지 북미 정상회담 - 김정은 스위스 베른 유학시절 lemonde 2018.06.14 1406
공지 청소년과 현충일 - 남북정상회담과 평화의 중요성 lemonde 2018.06.08 1279
공지 "평양 잘 다녀오세요", "파리·런던 가는 열차표도 있습니다." lemonde 2018.06.05 1396
공지 청소년을 위한 세상의 모든책 "다른 곳을 사유하자" -니콜 라피에르 lemonde 2018.05.15 1337
공지 청소년들을 위한 시간 - 경기도 교육청 " 꿈의학교 " lemonde 2018.05.05 1365
공지 부모와 자녀 함께하는 시간 ‘하루 13분’ 학교,학원 감옥-청소년에게 여행의 기회를 lemonde 2018.05.03 1525
공지 남북 정상회담 - 두 국가 체제를 거쳐 영세중립국으로 lemonde 2018.04.26 1336
공지 중산층 가족에겐 부의 상징? 英 3번째 로열베이비 탄생 + 경제효과 lemonde 2018.04.24 1386
공지 "한국인의 '다양성 포용도' 매우 낮아 " 조사대상 27개국 중 26위 lemonde 2018.04.24 1497
공지 프랑스 교육과 언어 그리고 책 - 청소년을 위한 세상의 모든 책 lemonde 2018.04.11 1374
공지 '세계 최악의 관광객' 순위 - 관광과 여행에 대한 생각 lemonde 2018.04.02 1669
공지 '주목할 여성' 유관순 추모부고 실은 NYT…"일제 저항 기폭제" lemonde 2018.03.30 1362
공지 '악어 로고'가 없는 라코스테 ? #SaveOurSpecies lemonde 2018.03.29 2063
공지 스위스 여행은 비싸다 실용적이고 실속있게 즐겨야한다~~ lemonde 2018.03.26 1590
공지 "청소년 삶의 질"과 "여행의 질"에 관한 생각 lemonde 2018.02.26 1409
공지 청소년유럽배낭여행 준비- 파리 스케치북 제이슨 브룩스 lemonde 2018.02.20 1674
공지 청소년 유럽배낭여행 설문지 감사합니다. lemonde 2017.12.12 2331
공지 나폴리 피자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선정 lemonde 2017.12.08 1830
공지 청소년 명화를 통한 세상 읽기와 소통의 방법 배우기 lemonde 2017.10.31 2086
공지 편중되지않은 다양한 교육에 대한 접근 - 2017 유럽연합 교육 박람회 lemonde 2017.10.22 2983
공지 청소년들이 보낸 17년 여름방학- 유럽배낭여행 lemonde 2017.08.20 1921
공지 보내주신 설문지 잘 받았습니다. lemonde 2017.07.14 2038
공지 비행기 이착륙 시 창문 덮개를 반드시 올려야 하는 이유- 청소년 항공상식 lemonde 2017.07.07 2276
공지 "청소년 " 여러분도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찾길 바랍니다 lemonde 2017.05.05 2657
공지 체육 활동에 많이 참여하는 청소년일수록 행복- 스위스 트래킹,수영,레저활동 lemonde 2017.04.17 2901
공지 문화 예술교육이 청소년 학습 성과에 미치는 긍정적 효과 lemonde 2017.04.13 2107
공지 청소년을 위한 세상의 모든 책들 "콩고Kongo" 미지의 세계에서 발견하는 인간 본연의모습 lemonde 2017.03.27 2075
공지 "브렉시트(Brexit)" 결정 이후의 영국과 프랑스 VS 사드의 한국과 미국 양국간 외교와경제 lemonde 2017.03.20 2233
공지 프랑스 시민혁명과 대통령 탄핵결정 lemonde 2017.03.13 2856
공지 청소년을 위한 좋은 기사 lemonde 2017.02.18 2033
공지 올바른 청소년 유럽배낭여행 - 런던의 아침식사 lemonde 2017.01.26 2345
공지 여행자들의 심리 "비행기 탑승게이트 앞 줄 서는 사람들" lemonde 2016.12.01 2861
공지 유로 연합 EU 18세 축하 '유럽전역 공짜 기차여행' lemonde 2016.11.09 2364
공지 민중을 이끄는 자유의 여신 - 청소년이 알아야할 미술사 lemonde 2016.10.30 2905
공지 청소년을 위한 세상의 모든 책들 " 파리 Paris" 파리에 처음 간다면 ?! lemonde 2016.10.22 2265
공지 청소년기 기차여행이 주는 의미 Eurostar, TGV, ICE etc trains international lemonde 2016.10.04 2644
공지 미 대선을 통해 바라본 청소년들의 미래직업과 세계 lemonde 2016.09.19 2394
공지 스위스 월 3백만원 기본소득 국민투표 - 민주주의와 행복의 관계 lemonde 2016.06.04 3232
공지 " 여행이란 젊은이들에게 교육의 일부 " 베이컨 lemonde 2016.04.25 2931
공지 대한민국 청소년의 행복찾기 lemonde 2016.03.31 4334
공지 인간과 동물, 스위스 식용고양이, 문화상대주의 lemonde 2016.03.15 4928
공지 청소년들에게 대학 이란 무엇일까? lemonde 2015.12.27 3771
공지 스위스 화장실 캠페인 ?! lemonde 2015.11.13 4541
공지 청소년 유럽 - 프랑스혁명과 빵의 평등권 lemonde 2015.11.09 4614
공지 청소년 과학 : 삶은 계란을 다시 ‘날달걀’로…” 생명연장의 획기적 연구 - 이그노벨 화학상 lemonde 2015.09.21 6010
공지 청소년 유럽 배낭여행 유럽 초고속 열차 " 유로스타 Euro star" " 떼제베 TGV " "이체 ICE " 를 체험하다 lemonde 2015.09.15 4529
공지 "독일에 온 것을 환영합니다" - 청소년들이 만나는 독일 lemonde 2015.09.07 4359
공지 10년간의 여행 10년간의 고독 “…여기는 ‘뉴호라이즌’… 명왕성Pluto 탐사 lemonde 2015.07.14 4525
공지 영국 왕실의 모범 " 노블레스 오블리제" Nobless Oblige lemonde 2015.07.13 4496
공지 유학의 나라 미국 ? 미국학생들의 독일 유학 !! lemonde 2015.07.09 4145
공지 [The New York Times] 최고의 조기교육은 놀이다 lemonde 2015.07.03 4512
공지 어떤 청소년 여행 이어야 할까 ? lemonde 2015.05.17 4312
공지 청소년 배낭여행이 주는 진정한 자유 lemonde 2015.05.16 4315
공지 장하준, ''친 기업 정책'의 허상에 현혹되지 말라" 청소년 경제이야기 lemonde 2015.03.06 4457
공지 청소년에게만 보이는 청소년 폭력 방지 공익광고 lemonde 2015.01.13 6104
공지 경기도 2층버스와 런던의 2층버스 lemonde 2014.12.09 6407
공지 "한국 아이들의 '놀 권리'는 '잊혀진 권리 인가? lemonde 2014.11.21 4762
공지 청소년을 위한 세상의 모든 책들 "여행을 하다 보면 누구나 인류학자, 철학자가 된다." lemonde 2014.10.30 5292
공지 유럽배낭여행을 다녀와서... 김 옥비 2014.08 [7] lemonde 2014.08.11 12429
공지 유럽배낭여행을 다녀와서... 최호림 2014.08 [5] lemonde 2014.08.10 11904
공지 교육이란 무엇이고, 어떠해야 하는가에 대한 생각을 고민하게 도와주는 이야기와 책들 [7] lemonde 2014.07.22 12061
공지 어떤 청소년 여행이어야 하는가? 르몽드 청소년 유럽 배낭여행 [8] lemonde 2014.07.06 19096
공지 출발준비에 도움되는 간단 상식 [108] lemonde 2014.07.01 57708
공지 ‘오래된 책’서 나는 냄새가 향긋한 이유 밝혀져- 부모님의 책을 살펴 볼까? lemonde 2014.06.30 10427
공지 설명회를 마치고...... [12] lemonde 2014.06.30 12310
공지 유럽의 빵 이야기 - 뉴요커 줄세우는 파리바게뜨..오봉팽도 놀랐다? [274] lemonde 2014.06.09 37049
공지 청소년을 위한 세상의 모든 책들 " 21세기 자본주의 " 프랑스 혁명이 미국 경제 혁명으로 ?- 프랑스 경제학자 Thomas piketty가 바라본 세계경제의 극단화 현상 [336] lemonde 2014.04.25 99137
공지 고민하는 청소년들에게 보내는 메세지와 추천 도서 - 출처 한겨레 신문 [121] lemonde 2014.03.09 67347
공지 세계에 대한 이해 01 If the world were a village 0f 100 people [131] lemonde 2014.01.19 78330
공지 청소년을 위한 세상의 모든 책들 -" 온도계의 철학" 장하석 [382] lemonde 2013.12.01 89475
공지 청소년을 위한 세상의 모든 책들 " 천재들의 UN 테드 TED" [63] lemonde 2013.10.30 59341
공지 청소년을 위한 세상의 모든 책들 "책 읽는 뇌" "읽기 혁명" [407] lemonde 2013.09.23 30733
46 2014년 파리의 여름을 알아보려면 ? [7] file lemonde 2014.07.13 6516
45 자녀분은 이번 여름 어떤 방학을 보내게되나요 ? [95] file lemonde 2014.07.11 20359
44 맥도날드의 굴욕 VS 파리 최고의 수제 햄버거 [11] file lemonde 2014.07.04 9008
43 르몽드 추천 청소년 유럽 관련 도서 [305] file lemonde 2014.06.16 73238
42 르몽드에서 추천하는 청소년 배낭여행 준비물 " 배낭 " [126] file lemonde 2014.06.16 27046
41 여행사, 유류할증료 상품가격에 포함해 광고해야 [77] lemonde 2014.06.10 33214
» 우리는 자식에게 어떤 부모로 기억될까 [279] lemonde 2014.06.04 61701
39 한국어 사용자 수와 다른 나라 언어 사용자 수 [73] file lemonde 2014.05.14 10692
38 김제동, 영국 케임브리지·옥스퍼드·런던대서 강연 [453] file lemonde 2014.05.08 57500
37 세계 청소년 인권1 [57] lemonde 2014.04.29 13137
36 잊혀지지 않을 기억들 [240] file lemonde 2014.04.24 12223
35 항공기 사고 시 생존법 10계명 [147] lemonde 2014.04.22 61333
 
Buying Online Most of the time, folks obtain on the web simply because they think that they could get well pricing, and with collectors that acquire replica watches as normally as the moment every week, it becomes a lot of inexpensive also as easy to buy on the web, with practically each individual brand offered at your fingertips. To quotation David St. Hubbins, it really is these types of a wonderful line concerning stupid, and intelligent. The good news is - very luckily - Bell Ross is far, far away through the silly aspect of that line and has manufactured one among essentially the most memorable and biggest replica watches I have observed so far. Panerai, stage apart, since you are at risk of remaining crushed by an aviator check out so significant that it could be applied as being a desk clock. I assure you Goose and Iceman didn't have Bell Ross dials of their jets, but they damn well could have. This beast is often a totally lumed mil spec look at with sword fingers that seem like they may slash cans and nevertheless slash a tomato in fifty percent. Whilst the Wow element is immediately apparent, there's a comfort to attained in that the insides can hold up some scrutity. The BR 01-92 makes use of an ETA 2892 motion, a pretty common movement found in nearly every thing - from Tissot to some minimal stop Swatch. The good thing is, the entire thing is encased in PVD coated metal and it is as weighty to be a mofo. This is a fashion watch. The gorgeous, handmade strap is placing, but it really possibly shouldn't strike the ocean's depths - it might stand up to a hundred meters, however , you don't want to obtain this calfskin damp. The in good shape and end are excellent and every little thing concerning this observe screams designers staying up late. The hands are painted pure white with the recommendations after which you can the lume abruptly minimize off for the heart and they are pretty much invisible in opposition to the dark history. Your complete case is held along with one. 3mm hex screws - individuals, I stimulate you to try and locate a 1. 3mm hex essential. It is nigh not possible. There is even a screw on the again that says Never Unscrew. Wow. They put a screw on there that you're not meant to unscrew. Seriously. I had been going to unscrew it, but I figured some type of rare gas would shoot out or I might unleash the ghosts of WWII fighter pilots. Other than that, on the other hand, this observe is one of the most understated items I've noticed - its goal is clear, it truly is eminently legible, and it operates very well. There is certainly even a hacking aspect as well as the screw down crown is extremely smooth and simple to show. I wore this in many social and touring predicaments and located that it drew eyes like a street flare. Just whipping it out inspired a mute question within the big size - 45mm - and unique condition - square as Sponge Bob. The Instrument Sequence, which includes an influence reserve design and chronograph, will likely be an legendary grouping. It will eventually usher during the period with the geek observe. Although the staid and historical Panerai can go all Dolce and Gabanna on us, this detail will convey the techies away from the woodwork as Hamiltons, B R, together with other uber-old school/new-school replica watches strike the streets. Mark, my pals, my phrases. High-quality: 4/5Style: 5/5All round: 4/5 Record Value: $3827. 00 - John Biggs